• Home
  • PR

PR

뉴스룸

게시물 상세
올릭스-떼아 오픈 이노베이션, 황반변성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 변경… “연내 마일스톤 조기 수령 예상”
작성일 : 2023-07-18     조회수 : 2152

[보도자료] 2023년 07월 18일



올릭스-떼아 오픈 이노베이션, 황반변성 치료제 기술이전 계약 변경… “연내 마일스톤 조기 수령 예상”

-기술이전 계약 변경으로 마일스톤 수령 시기 앞당겨

-단회 투여 성공적 종료 시 1상 임상 완료 전체 마일스톤의 30% 금액 조기 수령

-美 임상 코호트3 투약 中… “연내 마일스톤 수령 시 재무구조 개선 기대“


RNA 간섭 기술 기반 혁신신약 기업 올릭스(226950)가 떼아 오픈 이노베이션(Théa Open Innovation, 프랑스 안과 전문 기업 ‘Laboratoires Théa’ 자매사)에 기술이전한 황반변성 치료제 ‘OLX301A’의 기술이전 계약을 변경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 변경으로 올릭스는 미국 1상 임상시험 완료 시 수령하는 전체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 중 약 30%에 해당하는 금액을 1상 단회 투여(SAD, Single Ascending Dose)를 종료하는 시점에 앞당겨 수령할 수 있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임상 진행 비용이 대폭 증가하여, OLX301A의 임상이 보다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마일스톤 수령 시기를 앞당기는 것에 양사가 의견을 맞춰 기존 계약을 변경하게 됐다”며, “지난 3월 환자 투약을 개시한 이후 현재 단회 투여 그룹의 세 번째 코호트 투약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향후 환자 등록 진척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금년 내 단회 투여가 종료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올릭스는 지난 2020년 말 떼아 오픈 이노베이션에 자사의 ‘건성 및 습성 노인성 황반변성 치료제(OLX301A)’와 ‘망막하 섬유화증 및 습성 황반변성 치료제(OLX301D)’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제외한 전 세계 판권을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2022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OLX301A의 1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받고 임상시험에 착수하여 금년 3월 첫 피험자 투여를 알렸다.

 

올릭스 이동기 대표는 “OLX301A의 미국 1상 임상이 순항하고 있다. 현재 임상 진행 속도라면 연내 단회 투여를 완료하고 마일스톤의 상당 부분을 미리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번 변경 계약은 건성 황반변성과 습성 황반변성 동시 치료 신약인 OLX301A에 대한 양사의 높은 기대감과 신속한 프로그램 개발에 대한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고 생각한다. 해당 마일스톤을 조기에 수령함으로써 금년 당사 재무구조 개선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단회 투여 완료로 유입되는 자본을 바탕으로 ‘1상 임상시험 완료’라는 마일스톤을 빠르게 달성하기 위해 양사가 적극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이전글 올릭스, 비만치료제 OLX702A 영장류 실험서 체중 감소 효과 확인
다음글 올릭스, 망막색소변성증 치료제 ‘OLX304C’ 국가 신약개발과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