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PR

PR

뉴스룸

게시물 상세
올릭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우수 기업연구소’ 선정
작성일 : 2021-06-29     조회수 : 962

올릭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우수 기업연구소선정

 

 

 

 

RNA 간섭(RNA interference; RNAi) 플랫폼 기술 기반의 신약 개발 기업인 올릭스(이동기 대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2021년 상반기 우수 기업연구소인증을 획득하였다.

 

우수 기업연구소 지정 제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기업 연구개발(R&D)의 질적 성장을 견인할 선도모델로 육성할 목적으로 마련한 것으로, 기술혁신 역량이 우수하고 기술사업화 성과가 탁월한 기업부설연구소를 선정한다. 매년 2회 지정되며 지정일로부터 3년간 자격이 유지된다.

 

올릭스는 RNA 간섭기술을 바탕으로 자체 개발한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RNA 간섭기술은 제3세대 플랫폼 기술로 불리는 올리고 핵산치료제 중 질병의 원인이 되는 유전자 발현 및 단백질 생성을 효율적으로 억제할 수 있는 기술이다.

올릭스의 대표적인 파이프라인으로는 미국 FDA 임상 2상 승인 및 국내 임상 2상 진행 중인 비대흉터 치료제 ‘OLX101A’가 있다. 비대흉터는 아직 치료제로서 승인받은 전문의약품이 없어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흉터의 생성 기전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여 흉터 생성을 억제하는 치료제가 개발될 경우, 기존 치료법과의 경쟁에서 수월하게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올릭스는 28일 한국거래소가 주관하는 ‘2021년 코스닥 라이징스타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올릭스 이동기 대표는 올릭스는 첨단 기술로 인류의 건강과 행복에 이바지한다는 미션을 가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자체 개발 플랫폼 기반의 파이프라인을 지속적으로 확장하여 세계 시장에서 한국 바이오산업의 위상을 제고하고 난치성 질환에 대한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글 올릭스 자회사 엠큐렉스, 독자적 mRNA 플랫폼 기술로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개발 성공
다음글 올릭스 자회사 엠큐렉스, 65억원 투자 유치…mRNA백신 개발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