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vation
in Nucleic Acid Therapeutics for Human Health

보도자료

  • HOME
  • PR
  • 보도자료
제목 올릭스 비대흉터치료제,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 과제 선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11 조회수 43
첨부파일 file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전임상에 이어 글로벌 임상 연속 선정

RNA 간섭(RNA interference; RNAi) 기술 기반 신약개발기업 올릭스(226950, 대표이사 이동기)의 비대흉터치료제(물질명 OLX10010)가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의 국가연구개발사업으로 선정되었다고 11일 밝혔다.

올릭스의 비대흉터치료제는 지난 2014년 전임상 과제로 선정된 이후, 이번 글로벌 임상에 연속으로 선정되었다. 특히, 이번 과제는 올릭스가 영국에서 진행 중인 비대흉터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1상 완료 및 임상 2상 IND(미국 FDA) 승인을 목표로 2020년 6월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총 과제 규모는 약 32억 원이며, 이중 50%를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이 부담한다.

올릭스의 비대흉터치료제는 비대칭 자가 전달 RNA 간섭 플랫폼 원천기술(cp-asiRNA)을 적용한 것으로, 지난 5월 영국 보건당국(MHRA)의 임상시험 승인을 받아 현재 글로벌 임상 1상을 올릭스 독자적으로 진행 중이며, 국내에서는 지난 2013년 기술이전을 받은 휴젤이 지난 5월 국내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임상 2상을 앞두고 있다.

올릭스 관계자는 ‘글로벌 비대흉터치료제 시장은 약 5조 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큰 시장이나, 아직까지 승인된 전문의약품이 없는 시장’이라며, ‘올릭스의 RNA 간섭 원천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비대흉터치료제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의학적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환의 글로벌 혁신적인 신약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범부처전주기신약개발사업은 신약개발 분야를 지원해 온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가 부처 간 R&D 경계를 초월한 범부처 전주기 국가 R&D 사업으로, 2020년까지 글로벌 신약 10개 이상 개발 및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약 연구개발 투자전략 플랫폼의 선진화에 그 목적을 두고 있는 글로벌 신약개발 프로젝트다.

###

[비대흉터치료제]
올릭스 비대흉터치료제(물질명 OLX10010)의 적응증인 비대흉터는 외과적 수술 등으로 인한 상처 부위의 회복 과정에서 콜라겐 등의 섬유조직이 비정상적으로 과다 증식하여 발생하는 경우를 말하며, 외과 수술 환자의 약 절반가량이 1년 이내 비대흉터로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흔한 질환이나, 아직까지 승인된 전문 의약품이 없는 질환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