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vation
in Nucleic Acid Therapeutics for Human Health

보도자료

  • HOME
  • PR
  • 보도자료
제목 올릭스, 보스턴 바이오메디컬 출신 웨이 리 CDO 영입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9.17 조회수 312
첨부파일 file

올릭스, 보스턴 바이오메디컬 출신 웨이 리 CDO 영입

"올릭스 미국 지사 총괄… 글로벌 빅파마들과 관계 형성 강화"

 

RNA 간섭(RNA interference; RNAi) 기술기반 신약개발기업 올릭스(226950, 대표이사 이동기)가 보스턴 바이오메디컬(Boston Biomedical, Inc.) 출신 웨이 리(Wei Li) 최고개발책임자(CDO; Chief Development Officer)를 영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웨이 리 최고개발책임자(CDO)는 미국 죠지아 주립대학교에서 박사학위(분자 바이러스학)를 취득하고, 하버드 의학 대학원에서 박사 후 연구과정(Postdoc)을 수료하였다. 보스턴 바이오메디컬에 2007년 사업개발(Business Development) 책임자로 입사 후, 기술개발부터 임상개발 분야를 총괄하였고, 지난 2012년 일본 스미토모 다이니폰 제약(Dainippon Sumitomo Pharma Co., Ltd.)이 보스턴 바이오메디컬을 약 26억불(한화 약 2조 9,000억원)에 인수할 당시 전체 총괄을 담당한 베테랑 이다.


웨이 리 CDO는 보스턴 바이오메디컬에서 약 11년간 부사장으로 활동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올릭스의 사업개발(기술이전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다음달 미국 보스턴 지역에 설립될 올릭스의 미국 지사를 총괄하며, 글로벌 빅파마들과의 긴밀한 관계형성을 구축하고, 일본과 중국 등 아시아권에서도 활동할 예정이다.


올릭스 관계자는 “올릭스의 RNA 간섭 플랫폼 기술과 진행중인 파이프라인에 글로벌 빅파마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며, “글로벌 빅파마들과의 직접적이고 빠른 소통을 위해 웨이 리 CDO를 영입하게 됐다” 라고 밝혔다. 


또한, “올릭스의 미국 지사가 위치한 보스턴 지역은 사노피, 노바티스, 앨라일람 등의 글로벌 빅파마들과 바이오텍의 R&D센터가 위치한 글로벌 제약 바이오 클러스터의 메카”라며, “웨이 리 CDO의 직접적인 네트워크 형성을 통해 올릭스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데 속도를 높일 수 있을 것” 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릭스는 RNA 간섭 기술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임상시험을 진행중이며, 글로벌 임상도 영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RNA 간섭 기술기반 신약개발기업이다. 주요 파이프라인으로는 OLX101(비대흉터치료제)와 OLX201A(특발성 폐섬유화 치료제), OLX301A(건성 및 습성 황반변성치료제) 등 국소투여 질환 치료제를 집중적으로 개발하고 있다.